월드컵예선의 가장 큰 문제, 그리고 그것을 고칠 수있는 방법

얼마 전 방송 스포츠뉴스에서 기상천외한 국내토픽이 방영됐다. AI(인공지능) 기능을 장착한 카메라가 스코틀랜드 아마추어축구 경기를 찍던 중 부심의 대머리를 공으로 오인했다. 카메라는 한동안 터치라인을 따라 왔다갔다 하는 그 부심의 움직임만 집중적으로 비춰줬다.

이 장면을 본 청년들의 반응은 “저런 엉터리가 있나. 인공지능은 아직 믿을 게 못 돼”가 아니었다. “ai가 프로축구까지 중계하네”라며 인공지능(ai)이 바꾸고 있는 스포츠 세상을 실감하는 분위기였다.

이 카메라는 글로벌 최적의 영상 분석 테크닉을 자랑하는 이스라엘에서 개발한 ‘픽셀롯(Pixellot)’이라는 상품이다. 8000대 이상의 픽셀롯 카메라와 중계 시스템이 전 글로벌 경기장에 설치돼 있다. 픽셀롯의 인공지능(AI) 스포츠 중계 카메라 시스템은 렌즈 1개가 달려 있는 카메라와 촬영 영상을 처리하는 VPU(Video Processing Unit)로 구성된다. 촬영한 영상은 픽셀롯 클라우드 서비스에 연결된다. 경기 촬영과 한번에 실시간 방송 또는 인터넷 중계가 가능하다.

이 시스템에서 사람이 하는 일은 카메라를 경기장에 설치하는 것, 정석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살펴보는 것뿐이다. 그래서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기존 중계 비용의 80% 이상을 절감할 수 있다고 한다.

이러면 AI가 하는 일은 뭘까. 인공지능(ai)은 렌즈 4대가 촬영한 걸 합성한 15대 9 대화면 속에서 어떤 장면을 보여줄 지 확정한다. 인공지능은 방송 분야 전문가의 카메라 워킹을 학습해 패턴을 축적한다. 축구의 경우 골키퍼가 길게 골킥을 했을 때 공만 따라가는 게 아니다. 줌아웃을 해 공이 떨어질 곳 주위에 포진한 양 팀 선수들을 드러낸다. 한편 공이 떨어지는 곳에서 헤딩 경합을 하는 선수들을 줌인으로 비춰준다. 그 다음은 볼을 잡은 선수 중심으로 카메라 워킹을 진행한다.

농구의 경우 외곽에서 패스가 돌아갈 때는 큰 화면으로 공과 선수들의 움직임을 잡는다. 그러다 골밑을 향해 드라이브인을 하면 그 선수를 줌인해 보여주는 식이다. 해외에서도 인공지능(ai)이 촬영한 축구·농구·배구 중계 스크린을 봤는데 마치 스포츠뉴스나 실제 중계를 보는 느낌이었다.

image

미국에서는 전미고교스포츠협회(NHFS) 산하 $3911시26$ 학교를 타겟으로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고 있다. 월 10.99 달러 구독료를 내면 전 스포츠를 시작간 볼 수 있다. 멕시코축구협회는 국가대표부터 아마추어까지 모든 경기를 픽셀롯 시스템으로 중계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해외에도 스타트업인 와이에스티㈜가 픽셀롯과 독점 계약을 맺고 축구·배구·농구·핸드볼 등 아마추어 경기를 유튜브를 통해 중계하고 있다. 이 분야 실무책임자인 윤종훈 상무는 “COVID-19로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손흥민 인해 경기장 출입이 사실상 불최소한 상태에서 아이의 스포츠를 보려는 학부모·친지들이 이 서비스에 열광하고 있다. 최소 금액들로 학교 스포츠팀은 물론 동호회 선수들의 뛰는 모습까지 활발하고 실감나게 볼 수 있어 해외 스포츠 중계 지형에 지진을 일으킬 것”이라고 전했다.

윤 상무는 인공지능이 일으킬 스포츠 환경의 변화를 ‘스포츠경기의 민주화’라는 말로 표현했다. 그는 “이번년도 6개 종목 총 354경기를 유튜브를 통해 중계했다. 대한핸드볼협회와는 SK핸드볼코리아리그(JTBC와 계약)를 제외한 아마추어와 생활체육 대회를 모두 중계하기로 했다. 중고배구연맹과는 5년에 2개 대회를 중계하는 7년+4년 계약을 맺었다. 회장 선거를 앞두고 있는 대한축구협회와 중고농구연맹은 선거 후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윤 상무는 “현재 렌즈 2개가 내장된 픽셀롯 카메라 이강인 한 대를 경기장에 설치하고 운용하는 데 3만 달러(약 3272만원) 강도가 든다. 전국의 축구장 190개, 체육관 800개에 카메라가 설치된다면 학생 스포츠 스포츠의 20%를 소화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